Skip to main content

모엣 & 샹동
와인 & 음식 신조

샴페인의 진가를 어떻게 경험할 수 있을까요?

모엣 & 샹동의 셀러 마스터인 브누아 구에즈는 무엇보다도 "지식보다는 감각과 감정에 더 초점을 맞춘 자연스러운 경험"을 말합니다. 또한 모든 와인과 마찬가지로, 샴페인의 향은 잘 선택한 요리와 만났을 때 훨씬 더 돋보입니다. 미세한 기포는 풍미의 조합에 가벼움을 더하고 입안의 질감을 자극합니다.

브누아 구에즈는 모엣 & 샹동의 수석 셰프인 마르코 파디가와 함께 수년 동안 샴페인과 음식의 페어링을 개발해왔습니다. 그들은 6가지 원칙을 기반으로 놀라운 미식 경험을 만들고자 합니다.

01

대화

기본적인 톤-온-톤의 조화를 넘어서. 음식과 샴페인의 대화를 통해 서로가 가진 최고의 모습을 이끌어내는 것이 목표입니다. 

02

컬러

첫 번째 접촉은 시각적입니다. 컬러는 와인의 다양한 향을 반영해야 하지만, 항상 와인의 컬러와 향이 일치하지는 않습니다. 이를 샴페인의 향기로운 노트와 음식의 색을 매칭하는 기술, 즉 색도라 부릅니다. 예를 들자면? 여름 과일의 향(살구, 복숭아 등)이 드러날 경우 사프란이나 강황 같이 따뜻한 색조의 음식과 어울립니다.

03

심플함

세련되면서도 단순한 요리의 절제된 정교함. 이상적인 조합의 3요소는 주 재료 + 상호 보완되는 재료 + 대비되는 요소입니다. 이 모든 것들은 음식의 품질(신선도, 계절, 원산지)과 조리법, 양념에 달려있습니다. 

04

염도

모엣 & 샹동 샴페인은 5가지 주요 맛 중 4가지, 샤도네이의 신맛, 피노 누아와 뫼니에의 쓴맛, 효모 숙성을 통한 감칠맛, 도사쥬에 따라 다른 단맛을 가지고 있습니다. 5번째 요소인 짠맛은 제외됩니다. 따라서 모든 맛이 드러날 수 있도록 음식에 짠맛을 가미해야 합니다. 

05

요리

샴페인은 건조함을 싫어합니다. 샴페인은 놀랍도록 가볍기 때문에 재료의 온전한 풍미와 육즙을 유지하는 조리법 (가볍게, 한 면만 익힌, '알단테 (al dente)', 또는 거의 날 것이거나 절인)이 중요합니다.

06

질감

기포가 튀어 오르는 느낌. 아삭아삭하거나 바삭한 아니면 향신료를 사용한 음식 또는 뜨겁거나 차갑게 대비를 이루는 음식을 곁들일 때 느껴집니다. 샴페인이 입 안에 여운을 남기는 것처럼 오래 맛이 머무르는 음식을 매칭하는 것도 좋습니다. 이를 '식감(mouthfeel)'이라고 합니다. 

« 그의 샴페인처럼 무슈 모엣이 방에 들어오자마자 지루함이 사라진다.. »
장-레미 모엣(Jean-Remy Moët)을 기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