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Grand Vintage 2015

Grand Vintage 2015

테이스팅 노트

블렌드

피노 누아 44%, 샤도네이 32%, 뫼니에 24% 건조하면서도 과실이 상하지 않고 충분히 무르익는 해는 이 조합에서 주를 이루는 피노 누아에 적합합니다. 피노 누아 44%는 2009년(50%)이나 1996년(50%)에 버금가는 높은 함량입니다. 반면 샤도네이의 함량은 상대적으로 적습니다(32%). 건조한 기후를 잘 견디지 못한 샤도네이는 토양의 미네랄 부족으로 인한 질소 결핍이 나타나 잠재된 향기를 충분히 발산하지 못하기도 했습니다. 햇볕이 뜨거웠던 2003년(28%)이나 1999년(31%)에 이처럼 함량이 줄었습니다.

연하고 환한 색상

레몬처럼 화사한 노란색, 반짝임, 섬세한 기포와 크림처럼 부드러운 무스.

식물이 느껴지는 부드러운 부케

향기는 우선 은은하게 표현되고, 흰색과 녹색이 어우러진 포근하고 싱그러운 세상이 펼쳐집니다. 식빵, 갓 구운 브리오슈, 아몬드 페이스트의 풍미가 느껴지는 노트 다음으로 엘더베리와 재스민의 플로럴 노트, 그리고 백도와 수박의 프루티 노트가 이어집니다. 지중해의 덤불숲에서 맞이하는 새벽의 노트가 마무리를 장식합니다.

풍성하게 감싸는 명확한 풍미

입안에 머금자마자 선명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목화를 연상시키는 풍부하고 유연한 구조감이 무겁지 않게 입안을 감쌉니다. 부드럽게 감싸는 질감과 꽃, 아니스 열매, 박하의 뉘앙스가 화사한 햇살을 담은 빈티지에 가벼움과 싱그러움을 더해 줍니다. 곧이어 수액을 머금은 듯한 노트가 이어지며 신선한 아몬드처럼 쌉싸름하고 감미로운 여운을 남깁니다.

도샤쥬

5그램/리터

셀러 보관 시간 (X) – 기간(O)

최소 5년

데고르주망 이후 숙성

최소 6개월

색도

그랑 빈티지 2015는 특유의 신선함을 통해 식물이 느껴지는 부드럽고 섬세한 향과 흰색과 노란색이 어우러진 다채로운 뉘앙스 속에서 눈부시게 찬란한 빛을 연상시킵니다.

빛나는 광채

칼리송의 노란색

부드러운 녹색 허니듀 멜론과 아니스 열매

하얀 엘더베리 꽃

질감

입안을 부드럽고 풍부하게 감싸는 샴페인의 질감과 어우러지도록, 거품처럼 가볍고 유연한 식감이 있어야 합니다.

목화의 부드럽고 촘촘한 질감의 이미지

사바이옹 크림처럼 진하고 매끄러운 무스

do

맛이나 향이 강한 음식을 피하고, 샴페인의 섬세한 풍미와 어우러지는 음식을 곁들이기

은은한 향신료

과도하게 익히지 않은 부드럽고 연한 육류와 생선

이국적이고 섬세한 맛의 흰색 과일

허브 향이 밴 가벼운 소스

작은 크기의 녹색 채소 (잠두콩, 완두콩 등)

식물 향기 (크레송, 파슬리, 타라곤, 아티초크 하트)

don't

강한 바다의 향 (생굴)

과하게 익은 과일의 단맛

진한 소스

향이 강한 조미료와 소스

거칠고 질긴 고기

숙성 기간이 아주 길거나 산도가 아주 높은 치즈

재료 행렬

pourquoi ?
Mâche non excessive
Jutosité délicate et élégante
Œufs de poisson (pour le craquant
et la salinité iodée)
Quel ingrédient ?
Poissons à chair blanche
(daurade, bar, turbot, St. Pierre, Sole)
Œufs de poisson
Comment ?
Cru
Poissons à chair blanche
(daurade, bar, turbot, St. Pierre, Sole)
Œufs de poisson
Cuit
Rôti sans excès de coloration
Poché et servis avec une mayonnaise
vis avec une mayonnaise

영감

그린 토마토 가스파초와 랑구스틴 구이
생선 요리
아몬드 파우더를 입힌 허니듀 멜론 스테이크와 야채 스톡
비건 요리

소식을 받아보실래요?

모엣 & 샹동 뉴스레터를 구독하시고 가장 최신 뉴스를 받아보세요

It is not a valid email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 그의 샴페인처럼 무슈 모엣이 방에 들어오자마자 지루함이 사라진다.. »
장-레미 모엣(Jean-Remy Moët)을 기리며